뉴스속의 KMMEI

"중견기업 금융 어려움 돕자" 중견기업 금융애로 세미나 개최


KMMEI, 2020-01-21, 조회수: 91       한국경제
중견기업이 겪는 금융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부처 내 민관협동으로 ‘중견기업금융위원회’를 설치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20일 한국중견기업연합회에 따르면 지난 17일 중견기업연구원와 한국중견기업학회 등이 공동 주최한 ‘중견기업 금융애로 해소 및 기업금융 선진화 방안’ 세미나에서 참석자들은 열띤 토론을 벌였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과 김용래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혁신성장실장, 이세훈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관, 조병선 중견기업연구원장, 한상춘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을 포함해 100여 명이 참석했다.

 

 

조병선 원장은 “경제의 허리 역할을 하면서 일자리 창출의 주역인 중견기업은 금융 정책의 사각지대에 방치돼 왔다”면서 민·관 합동 중견기업금융위원회 설치·운영을 비롯해 정부, 은행권, 자본시장, 정책금융 등 부문을 망라한 7대 건의 과제를 제안했다.

은행권은 경기 순응적 대출 관행, 신용등급 조정 관행, 비우량기업에 대한 일방적인 자금 회수 관행 등을 개선하고 기업 건장 진단과 컨설팅 연계 여신심사 프로세스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략)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획일적인 금융 정책 때문에 대규모 수주 계약을 눈앞에 두고도 포기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마주할 때가 많다”며 “중견기업의 지속 성장을 뒷받침할 확실한 정책 변화가 이뤄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기사 원문 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쇄하기 목록보기